2017년 8월 7일 월요일

[independent.ie +etc] 몬트리올 아이리시 펍에 방문한 리암 갤러거

http://www.independent.ie/entertainment/music/i-tried-to-play-it-cool-and-just-pull-him-a-good-guinness-watch-liam-gallagher-join-a-trad-session-in-an-irish-pub-36007820.html



리암 갤러거가 투어 도중 몬트리올의 아이리시 펍에 방문해 즉석 어쿠스틱 공연을 선보여 화제. 연주하고 있는 곡은 최근 라이브에서 선보인 신곡 Eh La(위)와 또 다른 신곡 When I'm In Need(아래)

[iHeartRadio Canada] 리암 갤러거 인터뷰 영상클립 모음

iHeartRadio Canada(@iheartradioca)님의 공유 게시물님,

리암의 오늘날의 음악에 대한 생각: “아무것도 (안 듣는다)” 아무래도 내겐 음악이 문제가 아니라 캐릭터의 문제인 것 같다… 아무리 세상에서 제일 좋은 음악을 만들어도 아무것도 할 말이 없으면 (내겐) 의미가 없다, 그리고 요즘 자주 듣는 음악들(섹스 피스톨즈, 해피 먼데이즈 등)에 대한 이야기
캐나다 오세아가 페스티벌 출연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폭염에도 불구하고) 겨울 파카를 입고 온 이유: 누군가 캐나다가 춥다고 말해줬다. 오늘 산 파카니까 입을 수밖에 없었다!
다큐멘터리 영화 “슈퍼소닉”에 대한 이야기와 리암의 오아시스에 대한 생각들: 좋은 일도 있었고 나쁜 일도 있었지만 언제나 항상 완벽할 수는 없다. 현실은 그렇게 돌아가지 않는다. 만약 가짜였다면 모든 것이 완벽하게 다듬어져서 “와 우린 존나 완벽해” 이러고 있었겠지만 그건 아무런 의미가 없다. 우리는 좋은 시간도 나쁜 시간도 보냈고 끝은 정말로 안 좋았긴 했지만 뭐, 그게 바로 인생인 것.
비디 아이에 대한 리암의 생각들: (다시 함께할 기회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럴 일은 없다. (그래도) 그 때 만든 앨범들이 자랑스럽고, 앤디는 라이드와 함께, 겜은 노엘과 함께 하면서 각자 새 활동을 시작하게 됐지만 난 그들을 사랑하고 그들과 함께한 것이 자랑스럽다.

[Radio X] Chris Moyles의 리암 갤러거 독점 인터뷰 영상

http://www.radiox.co.uk/radio/shows-presenters/chris-moyles/highlights/chris-moyles-meets-liam-gallagher-interview/

Chris Moyles Meets Liam Gallagher In Exclusive Interview




Two men. One pub. Lots of swearing. One incredible interview caught on camera.

남자 둘. 펍 하나. 수많은 욕설들. 카메라에 포착된 단 하나의 엄청난 인터뷰.

As Liam Gallagher prepares to release his debut album, Chris Moyles decided the time was right to delve further into the mind of Manchester’s favourite son.

리암 갤러거가 그의 데뷰 앨범 발매를 준비하고 있는 지금, Chris Moyles는 지금이야말로 맨체스터의 사랑받는 아들의 마음 속으로 좀 더 들어갈 적기라고 생각했다.

As You Were drops in October, with a new band, new songs and a new Liam. This Liam has taken up running, loves Twitter and is addicted to Love Island. What’s going on inside his head?

As You Were는 새로운 밴드와, 새로운 음악들 그리고 새로운 리암과 함께 10월에 발매된다. 이 새로운 리암은 달리기 운동을 하며, 트위터를 사랑하고 예능 프로그램 Love Island에 중독되어 있다. 그의 머리 속에선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을까?

Chris and Liam sat down in a North London hostelry one afternoon to chat on camera. And they chatted. A lot. They covered everything: Fame. Money. Running. Twitter. Idiots on Twitter. Sitting around at home scratching your arse. Getting back in the game.

Chris와 리암이 북런던 여관 한 켠의 어느 오후날 카메라 앞에서 이야기를 하기 위해 자리에 앉았다. 그리고 수다를 떨었다. 아주 많이. 모든 것을 다루었다: 명성. 돈. 달리기. 트위터. 트위터의 멍청이들. 집에 들어 앉아서 엉덩이나 긁고 앉아있기에 대해서. 다시 본 게임으로 돌아가는 것에 대해서.

And, of course, Noel. And Oasis.

그리고, 물론, 노엘도. 오아시스에 대해서도.



What’s the current state of play between the Gallagher brothers? How much money would get Oasis back together? Has Noel heard any of Liam’s solo material? What does he think?

갤러거 형제 사이의 게임은 지금 어디까지 진행되고 있을까? 오아시스가 다시 함께 하려면 과연 얼마의 돈이 필요할까? 노엘은 리암의 솔로 음악을 과연 들어봤을까? 노엘은 어떻게 생각할까?

It’s the most revealing interview with Liam you’ve ever seen. And we’ll be sharing this online exclusive across Radio X’s social channels on Monday 7 August at 8pm.

당신이 지금까지 본 인터뷰 중 가장 많이 폭로되는 인터뷰. Radio X의 소셜 채널에서 8월 7일 저녁 8시 독점으로 온라인에 공개될 예정이다.



 

2017년 7월 28일 금요일

[Reuters] 리암 갤러거가 재결합에 긍정적임을 밝히다

http://reut.rs/2tIzij2

Former Oasis frontman Liam Gallagher to 'roll with it', says would love a reunion




SANTA MONICA (Reuters) - There is "nothing more" Liam Gallagher would love than to have a reunion of Oasis, the British rock band he once fronted with his older brother Noel.

산타 모니카 (로이터 통신) - 한때 그의 형제인 노엘과 함께했던 영국 록밴드 오아시스의 프론트맨 리암 갤러거에게는 오아시스의 재결합보다 “더 나은 것은 없다”.

"I would love for us to be speaking about Oasis music, rather than a Liam solo album or a Noel solo album," Gallagher said during an interview in Santa Monica this week to promote his upcoming solo album, "As You Were”.

“나는 우리가 리암 솔로 앨범이나 노엘 솔로 앨범에 대한 것보다는 오아시스 음악에 대해서 이야기할 수 있게 된다면 좋겠어.” 갤러거는 이번 주 산타 모니카에서 그의 다가오는 솔로 앨범 “As You Were”의 프로모션을 위해 진행된 인터뷰 중 다음과 같이 밝혔다.

Formed in Manchester in 1991, Oasis had its heyday at the height of Britpop fame in the 1990s, with hits such as "Don't Look Back In Anger" and "Wonderwall”.

1991년 맨체스터에서 결성된, 오아시스는 1990년대 브릿팝의 인기와 더불어, "Don't Look Back In Anger”와 “Wonderwall” 같은 히트곡과 함께 전성기를 보냈다.

But the brothers' famous feuds led to a split-up in 2009, after tempers flared at the Rock en Seine festival in Paris, prompting Noel to quit the group.

그러나 형제의 유명한 불화는 파리에서 이루어진 록 앙 센 페스티벌에서 폭발하여, 노엘이 밴드를 그만두게 되면서 2009년의 해체로까지 이어졌다.

"He thinks he's the man and I think I'm the man, do you know what I mean?" Gallagher said, shedding light on the reasons for the breakup with a tag referring to the group's 1997 album.

“걔는 자기가 남자라고 생각하고 나도 내가 남자라고 생각하니까, 무슨 얘긴지 알겠어?” 갤러거가 불화의 이유를 오아시스의 1997년 앨범을 예로 들면서 설명했다.

Gallagher held out hope for fans keen on reconciliation, however, saying: "Maybe one day when we get back to being brothers...the natural thing would be to make music.”

그러나, 갤러거는 재결합에 관심 있는 팬들에게서는 희망을 거두며 말했다: “아마 언젠가는 형제로서 함께 할 날이 오겠지… 가장 자연스러운 건 음악을 만드는 걸 거야."

"I do love him, without a doubt. He's my brother.”

“나는 두 말할 것도 없이, 그를 사랑해. 걔는 내 형제니까."